리얼리스트를 위한 유토피아 플랜 - 뤼트허르 브레흐만 / 안기순 역 ▪ Books


현실주의자를 위한 이상향 계획이라니 이것보다 더 웃긴 역설이 있을까요. 페이스북에서 본 소개글에 끌려 구입해봤습니다. 소개 내용보다는 순전히 제목이 재미있어서 말이죠. 흔히 제목에 끌려 구입한 책은 망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책은 예외였습니다. 흥미뿐인 첫인상에 비해 깊이있는 고민까지 해가며 너무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유토피아라는 것이 구체적인 플랜을 가질 수 없는 그저 상상속의 세계라는 점에서 그 자체가 역설인데 그것이 또 현실주의자를 위한 것이라니 더더욱 재미있는 제목입니다.

저자는 여러가지 현실 자료들를 들고서 독자들을 설득하고 있는데, 상당히 현대 사회와 거리가 먼 것 같은 그림을 보여주면서 구체적 현실 기반의 자료를 들고 있으니 설득력이 상당하고 제목도 독자를 배신하지 않고 있습니다.

저자는 전 지구적 문제를 풀어낼 방법들로 기본소득과 노동시간의 단축을 축으로 이런저런 안들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하면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 수준이 아니라 실제로 후진국 빈민층에게 현금 지급 실험을 한 케이스 뿐 아니라 캐나다 미국 등에서 과거에 훌륭한 성과를 냈던 현금 지급 실험의 사례들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평등하게 되어 행복을 느끼는 마르크스주의적 유토피아가 아니라 자본주의/민주주의를 기반으로 다같이 풍요로와질 수 있다는 주장인데 제 짧은 식견으로는 상당히 설득력이 있는 이야기들이라 생각이 됩니다.

북유럽 쪽에서 복지 혜택을 현금 지급방식으로 실험을 한다는 뉴스를 얼마전 본 적이 있는데 그 실험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게 될런지에 따라 브레흐만의 주장이 옳은지 그른지 확인이 가능하겠지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