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ette - 아이유 / 2017 ▪ CDs


오래전 TV 프로그램 영웅호걸에서의 캐릭터로 아이유를 참 좋아하기 시작했는데, 본업인 가수로서의 작업물들에 대해서는 노래를 참 잘한다는 생각은 갖고 있으면서도 많이 좋아하는 편은 아닙니다. 대중성 강한 히트곡들 보다는 통기타 하나 들고 읊조리는 커버곡들이나 미니앨범들에 실렸던 비주류 곡들을 선호하는 편이고요.

그래서 정규앨범들을 제때 구입한 적은 없고 윤종신이 써준 '첫 이별 그날 밤'같은 곡이나 산울림의 '너의 의미'를 커버한 곡 등이 아이유에 관한 지배적 인상입니다. 어찌보면 이 앨범이 아이유의 정규반을 처음 구입한 케이스가 되겠군요.

이번 앨범에서 좋은날 같은 곡을 기획사에서 밀었다면 이번 앨범도 구입을 안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그냥 음반이 나온다는 소식은 여기저기를 통해 많이 들리지만 어떤 음악인지 알 수 없는 궁금함에 구입을 해보았습니다.

제가 갖고있던 윤종신/김창완의 그림자와는 전혀 다른 젊은 여가수의 감성이 톡톡 튀는 곡들이 전진배치되어있어 첫인상은 그리 좋지 않았습니다만, 들을수록 아이유라는 가수의 캐릭터가 정확하게 보입니다. 정확하게 보인다는 것은 부정확한 말일 수 있는데, 각 곡마다 보여주는 모습이 너무나 많이 다른데, 그 여러가지 모습들을 너무나 완벽하게 연기하고 있다는 느낌?

술에 취해 기분좋게 비틀거리는 철부지 아가씨, 사랑에 실패한 비련의 주인공, 색기 넘치는 나쁜여자, 등등, 각 곡마다 캐릭터가 살아있을 뿐 아니라 곡들의 특정 음절에서 표정이 확확 바뀌는 것을 보면 신기할 정도입니다. 단순히 노래를 잘한다 정도가 아니라 폭이 아주 넓은 표정연기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꽃갈피]에 담긴 음악들에서는 원곡의 감성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아닐까 싶었는데, 자기의 곡들에서 여러 모습들을 보여주는 것을 보니 아 이것이 아이유가 음악을 하는 방식이로구나 싶습니다.

이전 앨범들에서는 어땠는지 궁금해지네요.



이런 엔딩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