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ly To Rise - Sweet & Lynch / 2014 ▪ CDs


Stryper의 Michael Sweet와, Dokken을 떠난지 오래됐지만 여전히 Dokken의 기타리스트로 기억되는 George Lynch의 프로젝트 앨범입니다. 두 명의 이름만을 내세운 조합이지만, 베이스의 James Lomenzo와 Drum의 Brian Tichy의 이름을 보면 이건 수퍼밴드에 가까운 라인업이죠.

음악은 그냥 둘의 이름을 떠올리면 자동으로 아 이런 음악이겠군 싶은 지점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궁금해지는 것은 연주 컨디션인데 둘 다 최상입니다. Michael Sweet야 이전의 Stryper 앨범에서 그 쌩쌩한 고음을 들려주었습니다만, George Lynch는 주춤했던 이전 상태보다 최근들어 회춘을 하고 계시고, 이 앨범에서는 아주 번쩍번쩍 완전 부활한 모습을 보여주고 계십니다. 자기 밴드인 Lynch Mob 앨범에서보다 훨씬 더 인상적인 연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George Lynch는 2014년만 해도 Lynch Mob, KXM, 그리고 이 앨범까지 석 장의 앨범을 발매하는 등, 연주 컨디션 뿐 아니라 어느때보다도 왕성한 활동을 보이고 있어 이게 웬일인가 싶습니다.


The Wish

덧글

  • widow7 2015/05/22 06:20 # 삭제 답글

    연주가 훨씬 좋아진 스트라이퍼 느낌.........보컬음색에서 너무 먹고 들어가니까 스트라이퍼 느낌을 저버리고 감상이 불가능하네요. 게리 셰론이 반 헤일런 들어갔을때 '이건 반 헤일런 아닌 것 같은 느낌인데...'라는 기분과 흡사.....
  • bonjo 2015/05/22 11:34 #

    맞습니다. Michael Sweet의 장악력이 어마무시하죠 ㅎㅎ. 저도 첫인상이 딱 그랬습니다.
    그러다가 음악이 좀 익숙해지면 기타가 귀에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오호라 이양반 완전 회춘했네!!! 싶은 느낌이 팍 오더군요.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