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le Communion - Opeth / 2014 ▪ CDs


2011년 앨범 [Heritage]로 처음 제대로 들어보게 되었지만, 정말 좋다는 느낌은 사실 없었습니다. 아~ 하고 조금 이해할 수 있는 접점을 찾았던 정도? 이번 앨범으로 확실히 Opeth라는 밴드의 매력을 알게 되었네요. 뭐 정확히 이야기하자면 제가 '알게 되었다'라기 보다는 Opeth 쪽에서 눈높이를 많이 낮추어 음악을 만들어줬다는 느낌입니다만.

지난번 앨범도 그로울링이 배제된 그나마(?) 말랑말랑한 느낌의 앨범이었는데, 이번 앨범은 좀 더 귀에 쏙쏙 들어오는 스타일입니다. 멜로디가 강조되어 이해가 쉽고, 의도된 기괴함은 거의 존재하지 않습니다. 아주 듣기 편해요.

지난번 앨범에 뭐라고 썼는지 복기해보려고 글을 열어보니, 여러 분들이 많은 추천들을 해주셨던데, 제대로 찾아서 들어보지 못했드랬죠. 이제야말로 전작들을 찾아서 들어볼 마음이 생길 정도로 밴드에 대한 애착이 생깁니다.



River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