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ltra Payloaded - Satellite Party / 2007 ▪ CDs

Extreme의 재결성 이후 관련기사들을 뒤지다가 발견한 밴드명이 바로 Satellite Party였습니다. Nuno Bettencourt는 Extreme 해산 이후 솔로로, 밴드로 이름을 바꿔가며 작업을 했던지라 -제가 미처 소식을 접하지 못한- Nuno의 프로젝트 밴드일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고 Jane's Addiction의 프론트맨이었던 Perry Farrell의 밴드에 Nuno가 참여한 형식이었습니다. Nuno가 밴드에서 활동한 기간도 그리 짧지 않아 2004년부터 2007년 까지로 되어있고 심지어는 음반이 국내 발매까지 되었습니다만 모르고 있던 것이죠...-.-;;;

그때 읽었던 기사를 다시 찾으려니 눈에 띄지 않는데요, 찾았습니다. <링크> - Nuno는 밴드에 불만이 많았고 더이상 견딜 수 없는 상황에서 Extreme의 재결성을 추진하게 되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내용이 그러하고, Jane's Addiction이나 Perry Farrell를 들어본 적도, 듣고싶지도 않은데다, 자료들을 찾아보니 Nuno는 밴드 내에서 작곡에도 참여를 제대로 못한 상황이라 음악 자체가 막 듣고싶어지는 마음은 없었습니다만, Nuno를 괴롭게 만든 괴씸한 밴드의 정체(?)가 궁금하기도 해서 구입하게되었습니다.

Jane's Addiction이 한참 잘 나가던 때에도 Heavy Metal에 대해 감히 대안을 제시하는 음악들 따위는 듣고싶지 않다는 근원모를 도도한 이유로 의도적으로 귀를 닫고 지낸 탓에 Jane's Addiction도, Perry Farrell도 전혀 접해보지 않은 상태에서 아무런 예측이나 기대 없이 듣게 되었는데요, 오호~ 의외로 괜찮네요? 물론 관련 음악을 찾아들을 정도로 마음에 쏙 드는 것은 아니고, 퇴폐적인-혹은 관능적인- 보컬 음색은 영 제 취향이 아닙니다만 멜로디나 리듬, 음악을 풀어가는 방식이 근사합니다. Nuno의 기타는 들렸다 안들렸다(?) 합니다만 간간히 Nuno표 연주를 확실히 들려주고있고, Dramagods 시절부터 Nuno의 파트너인 Kevin Figueiredo의 펑키한 드럼은 앨범 내내 귀를 즐겁게 해줍니다. 신바람 하나만은 확실한 앨범입니다.


영국 아마존의 마켓 플레이스에서 페이퍼자켓 형태의 물건을 운송료 포함해서(운송료가 더 비싸요;) 만원 정도의 금액으로 구입이 가능합니다. Perry Farrell의 팬이거나, 저처럼 Nuno의 암흑기(?)가 궁금한 분은 구입해볼만하지 않을까 합니다.



Wish Upon A Dog Star




덧글

  • 그라피 2011/03/22 23:05 # 삭제 답글

    롹에 관해서 깊다못해 넓으십니다..;;
  • bonjo 2011/03/22 23:08 #

    넓긴요. Jane's Addiction도 못들어봤다니깐요;
  • basher 2011/03/23 13:43 # 삭제 답글

    데이빗 나바로가 있던 제인스 에딕션은 들어 줄만 합니다 ^^
  • bonjo 2011/03/23 13:52 #

    일단 귀를 텄고(?) basher님의 추천에 힘입어 들어봐야겠네요 ^^;
  • 젊은미소 2011/03/23 15:20 # 답글

    제인스 애딕션은 펑크적인 에너지에다 리더인 페리 페럴의 나 예술할래 삘, 메탈 출신 데이브 나바로의 기타 연주가 짬뽕되어있던 1집 (1988년!), 2집 (1990년) 모두 시간의 흐름을 이겨낸 걸작 음반이라 할만 합니다. 전 2집 Ritual De Lo Habitual 앨범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그건 그렇고.. 나바로의 스타일을 볼 때 페리 페럴이 누노를 초빙한 것도 이상하지 않게 느껴지는데요? ^^ 누노야 리아나 투어에서 기타 치고 있는 걸 볼 때 그럴만도 한 것 같고요.
  • bonjo 2011/03/23 17:07 #

    Jane's Addiction은 전혀 들어보지 못한 상태에 선입견만 잔뜩 안고 접한 상황이라 포스팅 내용이 어설픕니다 ^^;;;
    젊은미소 님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음악적으로는 Nuno의 노선에서 크게 벗어난다는 느낌이 없습니다. Nuno의 불만도 음악적인 부분이 아닌 다른 면에 있었다는 뉘앙스예요. 다른 인터뷰인지 다른 번역이었는지에서는 여성 백보컬(Perry의 아내라죠?)에 대해서 노골적인 표현을 써가며 싫다는 표현을 하더라고요.

    진짜로 이번 기회에 Jane's Addiction 한번 들어봐야겠어요. ^^;;

  • widow7 2011/03/23 18:00 # 삭제 답글

    저 역시 한번도 들어본 적 없는 상태에서 제인스어딕션 베스트를 구입해서 들어봤는데(해체한 밴드 베스트 구입하는 게 취미)......보컬 빼고 꽤 들어줄 만 합니다........-_-; 너바나도 안듣는 마당에 더 자주 듣는 편인데, 저 보컬이 만든 밴드의 저 cd 표지는 오냐24에서도 얼핏 본 기억이 납니다. 데이브 나바로가 만든 밴드라면 살까 망설였겠지만 페리의 밴드는 관심밖이라서 기타가 누노였는지조차 몰랐네요. 근데 난 누노도 그닥 좋아한 건 아니었으니까..... 님이 이런 보컬을 선호한다면 제인스어딕션 베스트는 흡족할 겁니다. 시디 한 장짜리도 있고 더 두툼한 것도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저는 들을때마다, 보컬만 바뀌면 대박인데, 그런 생각했거든요.
  • bonjo 2011/03/23 20:14 #

    저도 이런 스타일의 보컬을 별로 안좋아해서요...-.-;;;
    그래도 다들 좋다고 하시니 한 번 들어봐야겠다고 마음을 굳히는 중입니다. ^^
  • sunjoy 2011/03/24 02:13 # 삭제 답글

    "Heavy Metal에 대해 감히 대안을 제시하는 음악들 따위는 듣고싶지 않다" -> 기개 넘치는 이 말씀이 아주 좋습니다. ^^ 저도 이 음반을 미국 와서 구해 들었는데 괜찮더군요. 개인적으론 음악 자체가 누노의 솔로작들보다 낫다는 느낌입니다. 제 취향이 좀 퇴폐적이라 그런지...;
  • bonjo 2011/03/24 09:52 #

    기대 없이 들었는데 의외로 좋았습니다. ^^
    음악 자체가 누노의 작업들 보다 낫다는 말씀에도 동감입니다.



    ...보컬 빼고요....-.-;;;;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