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타워2:세 개의 문 - 스티븐 킹 / 장성주 역 ▪ Books

이걸 계속 읽어야 하나 싶었던 1부였습니다만, 많은 분들이 '1부는 쫌 그렇고 2부부터가 진짜다.'라고 조언을 해주셔서 읽게 된 스티븐 킹의 장편 판타지 다크타워의 2부입니다. 전체가 7부로 되어있다는데 2부를 두 권으로 쪼개놓은 것을 볼 때, 전체가 몇 권으로 완결될지는 모르겠군요...-.-;

1부는 사건이 펼쳐지는 판타지월드의 모호한 설정들로 이야기가 펼쳐질 세계를 정확히 보여주지 않아 답답했던 반면, 2부는 리얼월드의 뉴욕을 오가며 뭔가 눈앞에 그려지는 듯 하여 답답함이 해소된 감이 있습니다. 2부는 주인공 롤렌드가 마법의 문을 통해 리얼월드에 살고있는 사람들을 동료로 끌어들이는 이야기입니다. [다크타워]라는 전체 스토리에 대해서는 여전히 떡밥이 부족하지만 2부 자체가 주는 이야기의 재미는 충분합니다. 게다가 작가 후기를 보니 스티븐 킹 스스로도 이야기가 어떻게 전개되어 갈 지 정밀한 시놉시스 없이 집필을 해간 듯한 느낌이 듭니다. 그러니 떡밥이 없을 수 밖에요. 이런 방식은 어쩌면 주인공들이 보고 느끼는 만큼만 독자들도 보고있다는 현실감을 주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그 "떡밥 부족 상황"에 지루함을 느껴 중도에 포기할 수도 있겠지만 말이죠.

스티븐 킹이 어째서 그리 잘 팔려나가는 작가인지, 1부에서는 전혀 실감이 나지 않았습니다만 2부를 읽으며 "이름값 한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전달하려는 것이 무엇이 되었든, 그것이 어떤 가치를 갖든 스티븐 킹은 정말 타고난 이야기꾼입니다. 3부가 기다려집니다.




덧글

  • 荊軻 2009/10/21 23:58 # 삭제 답글

    스티븐킹이 나이먹고 대작가가 된 다음에 이 작품을 내놓기로 한 건 참 현명한 선택같습니다.
    무명작가였으면 출판사에서1편 내주지 않았을 것 같아요. ^0^~
  • bonjo 2009/10/22 09:31 #

    무명시절에 이거 1권 내놓았으면, 그것으로 작가인생 종쳤을지도...-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