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lip Of The Tongue - Whitesnake / 1989 ▪ CDs

Whitesnake의 전작 [1987] 앨범에서 John Sykes가 완성해놓은 작&편곡&녹음에 밥숫가락만 올려놓았던 Adrian Vandenberg는 이후 David Coverdale의 훌륭한 작곡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냅니다. 리바이벌 곡인 'Fool For Your Loving'을 제외한 [Slip Of The Tongue]의 우아하면서 밀도있는 선율들은 David와 Adrian의 상승효과의 결과물이죠. 그런데 이 다 지어놓은 요리를 Adrian은 그릇에 담지 못합니다. 손목 운동을 잘못해 염증이 생겨 기타를 연주할 수 없는 상태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물론 영구적으로 불구가 된 것은 아니었습니다만, 회복을 한없이 기다릴 수만은 없었던 David Coverdale은 한창 주가를 높이고 있던 블루칩 기타리스트 Steve Vai를 고용해 앨범의 녹음을 마칩니다. 곡 중 두 대의 기타가 화음으로 연주를 하거나 배틀 형식으로 녹음되어있는 부분도 Steve Vai 혼자 녹음한 것입니다. 즉 [Slip Of The Tongue] 앨범은, Adrian Vandenberg는 전곡을 작곡했지만 연주는 못하고, Steve Vai 입장에서는 전곡을 연주했지만 좀 과장하면 세션맨 역할 밖에 못한 묘한 형식의 앨범인 것이죠.

게다가 이 앨범 이후 David Coverdale은 Jimmy Page와의 프로젝트로 외도를 하고, 1997년까지 Whitesnake는 녹음이 없는 상태가 지속되어 Adrian Vandenberg는 자신의 밴드 Vandenberg를 등진 뒤 10년이 넘도록 레코딩이 없는 상태가 지속되기도 합니다.

그런데 이 두 명의 다른 스타일의 기타리스트의 엇갈린 행보는 묘한 뉘앙스의 앨범을 만들어냅니다. 마치 피카소가 사람들이 알아볼만한 정물화를 그렸다고 할까요. 모든 곡에 Vai 스타일의 화려한 질감이 확실히 존재합니다만 Adrian이 짜놓은 틀 안에 지극히 절제되어있어 우아함이 돋보이는 연주를 하고 있습니다. 물론 Steve Vai는 이 앨범 전에도 Alcatrazz와 David Lee Roth의 음반에서 다른 밴드 리더의 입맛에 맞는 연주를 선보인 적이 있습니다만, [Slip Of The Tongue]의 경우는 기타 파트에 다른 작곡가가 참여하고 있다는 좀 더 특수한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앨범 전체적인 분위기는 이전작인 [1987]앨범의 단단한 Heavy Metal에서 음악의 폭이 더 넓어지고 다양한 스타일의 곡들이 수록되어 푸짐해서 먹을 것이 많다는 느낌을 주며, Steve Vai의 유연하고 화려한 연주가 독특한 질감으로 마감을 하고있어 아주 근사한 모양새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앨범을 들을 때 마다 궁금해지는 것은 부상에서 회복한 Adrian Vandenberg가 Steve Vai라는 이질적인 스타일의 기타리스트와 무대 위에서 보여주었을 실제 퍼포먼스입니다. 최근까지 관련 영상이 거의 보이지 않았는데, 이 글을 올리며 유튜브에 검색을 해보니 1990년 몬스터스 오브 락 영상들이 상당수 보이네요. 이 앨범 발매 후 얼마 안있어 Steve Vai의 솔로앨범 [Passion And Warfare]가 발매되었고, 제가 기억하기로는 Whitesnake의 공연 중 기타 솔로 타임을 겸해 [Passion And Warfare]의 곡들이 한 두 곡씩 연주되었던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Fool For Your Loving
공식 뮤비입니다.

몬스터스 오브 락 공연 영상은 다 토막나있네요...-.-;;
Slip Of The Tongue 인트로
Slip Of The Tongue 솔로파트




핑백

  • books n' music : Forevermore - Whitesnake / 2011 2011-03-31 22:06:39 #

    ... David Coverdale의 백사 신보입니다. Adrian Vandenberg 작곡, Steve Vai 연주라는 기묘한 제작과정을 거친 [Slip Of The Tongue](1989) 이후 밴드로서는 장기간 공백기가 있었지요. 그동안 David Coverdale은 [Coverdale & Page](1993), [I ... more

덧글

  • 여름 2009/08/06 01:03 # 답글

    Slip Of The Tongue의 인트로는 '나 바이야'선언같았죠.
    헌데 라센에선"Cheap an' Nasty"가 앨범의 첫곡으로 나오면서 김빠진 맥주보다 못한 실망을 줬었습니다.
    참 Wiki를 보니 앨범 키보드로 돈에어리뿐 아니라 레인보 출신의 David Rosenthal도 참여했는데 아이러니 하네요.
  • bonjo 2009/08/06 10:27 #

    요 시기에 키보드는 공식 맴버가 아니었을 겁니다. 키보드 없이 2 기타의 5인조 구성이었죠.그바닥이 그바닥이니 세션으로 이리저리 구르다(?) 보면 만나고 헤어지고 뭐 그런 관계들이아니었을까요...-.-;;;

    그나저나 Slip Of The Tongue이 금지곡이었나보죠? (모르는 걸 보니 전 아마도 처음부터 수입 음반으로 접한 듯 하네요;) 오프닝 트랙으로는 아주 왔따인데 말입니다.
  • 젊은미소 2009/08/06 14:49 # 답글

    스티브 바이의 명반 Passion and Warfare와 비슷한 시기에 많이 들었던 앨범이군요. 타이틀 트랙인 Slip of the Tongue이 금지곡이었던 것 맞습니다. -_-;;

    제 취향에는 LP 뒷면이 더 맞았더랬는데요.. Wings of the Storm하고 Sailing Ships가 제 아이팟에 별 다섯개로 매겨져 있군요. Fool for Your Loving 리메이크는 나름 재미있기는 했지만 역시 오리지날 쪽을 선호하고요.
  • bonjo 2009/08/06 15:12 #

    제가 제일 선호하는 트랙도 젊은미소님과 일치하네요. ^^ Wings Of The Storm은 긴장감 넘치는 리프가 마음에 들고요, Sailling Ships는 정형화된 기승전결 락 발라드라고 해도 연주자들이 워낙 뛰어나니 표현력이 확실히 남다르죠.

    타이틀곡이 금지곡이었다니 참 거시기하군요...-.-;;;
  • focus 2009/08/07 12:42 # 답글

    하반기 역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역시 '나 바이야' 정답이죠..^^
  • bonjo 2009/08/07 13:32 #

    저는 여름님 코멘트 읽고 '나 바이야'가 뭔 소리인지 5.8초 동안 멈칫 했습니다. ㅋㅋ
    이 앨범 내용이 정말 좋죠. ^^
  • stapelia 2009/08/23 15:50 # 답글

    제가 whitesnake 매니아라서^^ 이 앨범에 관해 씌여있는 님의 글을 보니 참 반갑습니다 ㅎㅎ

    개인적으로는 Adrian Vandenberg 를 무진장 좋아해서 vandenberg 의 모든 앨범을 가지고 있고 whitesnake 앨범 중에서도 그가 100% 연주한 restless heart 앨범과 starkers in Tokyo 앨범을 애지중지합니다만..

    이 앨범에서 기껏 몽땅 작곡해놓고도 엉뚱한 녀석이 와서 기타를 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었을 그의 심정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픕니다 ㅜㅜ

    솔 직히 whitesnake 와 Vai 는 전혀 안맞는 조합이라고 생각하구요.. CD 는 도저히 구할 수가 없지만 몬스터즈오브락 음원이 여기저기 굴러다녀서 좀 들어봤지만 역시 Vandenberg 와 Vai 는 정말 상극인것 같습니다.

    Vai 의 그 오도방정 기타는 Bluesy 를 처음이자 끝으로 하는 whitesnake 음악과는 어울리지 않구요.. 라이브에서도 절제되어 있고 얌전한 톤을 가진 Vandenberg 의 기타가 훨씬 잘 어울립니다.

    결론적으로 Vandenberg 가 이 앨범을 녹음하였다면 1987 을 능가하는 명반이 되었을거라고 생각하구요.. 따라서 slip of the tongue 앨범 자체는..

    Coverdale 도 '난 이앨범 연주가 마음에 들지 않고 너무 오바스럽다(flamboyant). 그래서 이 앨범을 거의 듣지 않는다' 고 누차 말했듯..

    상당히 아쉬운 작품으로 남아 있습니다..^^

    저는 20th anniversary album 을 가지고 있는데요 DVD 로 slip of the tongue 과 ktten got claws 의 몬스터즈오브락 버전이 들어있답니다^^
  • bonjo 2009/08/23 22:05 #

    저도 Adrian Vandenberg의 연주를 무척 좋아합니다. Vandenberg의 3집은 접할 기회가 없었고, 1, 2집은 무척 즐겨듣는 음반 중 하나입니다. 다만 Vandenberg 시절 들려주었던 꽉 짜여진 연주와 [Restless Heart]에서 들려주는 들려주는 여백이 많은 작곡과 연주가 너무 이질적이라 당황스럽기도 했습니다...-.-;; 워낙 오랜 시간차가 있어서 서서히 변한 것일지 뭔가 특별한 계기로 악풍이 확 변한건지 궁금하기도 하고 말이죠.

    Steve Vai는 별로 안좋아하시나봅니다.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