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Clouds & Silver Linings - Dream Theater / 2009 ▪ CDs


Dream Theater가 Roadrunner로 이적한 후, 아홉수를 넘기고 10집을 발표했습니다. 지난번 앨범에서부터 DVD와 5.1체널 편집본 등이 포함된 스페셜 에디션으로 상업적 분위기를 풍기던 DT가 이번에는 아예 세가지 버전으로 팬들의 주머니를 노리고 덤빕니다. (물론 DT보다는 레코드사 Roadrunner의 전략이겠지요;;) 초대형 밴드 Metallica나 U2 등도 비슷한 판매전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만, 음반시장이 위축되어있다는 현실이 이해가 되기도 하고, DT의 경우에는 커버곡 모음이라는 꽤 양질의 추가적인 음원들을 보너스로 주는 것이라는 점에서 팬으로서 환영할만한 일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일단 저는 3CD 버전으로 구입을 했습니다.

Dream Theater 음악의 미덕은 가야 할 곳에서는 화끈하게 밀어붙이고 멈춰야 할 곳에서 멈춰서는 절묘한 균형감각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표현으로 하자면 양면성의 절묘한 균형이라고도 할 수 있겠고요. 남성 호르몬이 풍풍 뿜어져 나오는 하드한 면과 미녀의 왕방울만한 눈에서 눈물이 뚝뚝 떨어지는 식의 서정적인 면의 조화 말이지요. 그 균형감각이 긴곡을 지루하지 않도록 지탱해주고 너무 격렬해 숨이 넘어가버리는 것을 방지해주기도 하는 것이야말로 DT의 진면목이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지난번 [Systematic Chaos]앨범의 경우, 뭔가 결여된 것인라고 할까, 과잉이라고 할까, 그 절묘한 균형이 일부 무너져내린 듯한 인상이 강했습니다. 종이접기를 하다가 막히자 가위로 자르고 풀로 붙여버리는 듯한 느낌이었다고 할까요. 서두에 아홉수라 표현한 것도 단순히 소속 레이블의 이동만을 이야기 한 것은 아닙니다.

이번 앨범에서는 그 균형감각이 완전히 회복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루즈한 부분에서도 지루함은 찾아볼 수 없고 숨가쁘게 달리는 부분에서도 답답한 단순함은 지양되고있습니다. 6집 언저리부터 쌓아왔던 다크한 이미지를 훌륭히 유지하면서도 2, 3집으로부터 바로 퍼담아 온 듯한 깔끔한 서정성들이 앨범을 풍성하게 꾸며주고 있습니다. 대곡지향 밴드인 DT에게도 부담스러울 정도로 긴 곡들로 채워진 앨범입니다만, 이 거장들의 도통한 듯한 균형감각은 긴 시간을 도무지 길게 느끼지 않게 해줍니다.

6집의 'The Glass Prison'부터 차근차근 진행해온 'Alcholics Anonymous Suits'가 이번 앨범의 'The Shattered Fortress'로 막을 내리는데, 마무리곡 답게 앞 앨범의 곡들을 강병철과 삼태기가 울고갈 만큼 절묘하게 짜집기해 연주합니다. 앨범 순회공연에서 연주되면 팬들 아주 환장시킬 곡이 될 듯 합니다. 이 suit를 플레이 리스트를 만들어 듣고있습니다만, 전체 분량도 한시간 남짓 되는 것이 리마스터링해서 근사한 패키지와 함께 앨범화 하는 것도 멋진 팬서비스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돈독 올랐다고 욕 먹으려나요...-.-;;;)

발표당시 기대 반 우려 반이었던 보너스 CD의 경우, 커버곡 CD는 보너스로 받기 황송할 지경입니다(생각해보니 추가로 돈을 냈군요;;). 워낙 라이브때도 다른 아니트스의 곡들을 연주하기도 하고, 부틀랙으로 선보였던 수많은 커버앨범들이 있었지만 이렇게 스튜디오 작업으로 만나보니 역시 현존 최고의 연주집단이라는 수식이 어색하지 않습니다. 어설프게 흉내내거나 대충 자기식으로 뽑아내는 것이 아니라 원곡의 연주와 분위기를 고스란히 살리면서도 마치 원래 자기 곡이었던 것처럼 DT의 몸에 딱 들어맞습니다. 개인적으로 Zebra의 'Take Your Finger From My Hair' 커버에 상당히 충격을 받았는데, 예전에 간간히 뮤직비디오로 접했던 경쾌한 이미지와는 많은 차이를 보이는군요. Zebra의 앨범을 구해봐야할 듯.


A Rite Of Passage
지난달 영국 도닝턴에서 있었던 Download Festival의 공연모습입니다.







덧글

  • 여름 2009/07/04 22:40 # 답글

    '다크한 이미지'와 '서정성'이 제대로 배합되었다는 말씀에 동감합니다.
    DT의 새앨범은 무거운 직구와 날카로우면서도 매끈한 슬라이더를 섞어 던진 선동렬 선수의 완투승(완봉은 아닐 것 같구요)이 생각났었습니다.
  • bonjo 2009/07/04 22:51 #

    이번 앨범이 시장에서도 꽤 잘나가나봅니다. 빌보드 앨범챠트 6위로 진입했다고 하네요.
    적절한 균형감각으로 앨범 순풍순풍 낳아주길 바랄뿐이예요.
  • hereafter 2009/07/05 11:47 # 답글

    평소 본조님의 블로그를 자주 눈팅하는 초보 블로거입니다.
    드림씨어터는 별로 찾아듣는 그룹은 아닌데
    이번 앨범은 평도 워낙 좋고 무엇보다 이번 커버곡 리스트중에 제가 좋아하는
    Dixie Dregs의 곡을 실어놔서 구입하려고 하니 3CD 버젼은 모두 품절 됬더군요 ㅠㅠ
  • bonjo 2009/07/05 16:13 #

    앗 반갑습니다.
    스티브 모스를 좋아하시는군요. ^^
    3CD 패키지는 인기가 좋으니 곧 다시 들어오겠지요?

    예전에 읽은 인터뷰에 보니까 존 페트루치가 스티브 모스를 무척 존경하며 사숙하는 입장이었고 스티브 모스는 또 그 나름대로 드림씨어터의 데뷔를 눈여겨 보는 입장이었다고 합니다.메니저에게 레코드 계약 못했으면 도와주자고 할 정도였다네요.
    저도 커버곡들 중에서 오딧세이가 가장 궁금했는데, 바이올린 부분까지 깔끔하게 잘 살렸더군요. 키보드로 바이올린 소리를 그렇게까지 낼 줄이야;;;;
  • bonjo 2009/07/06 16:17 #

    팬까페에 가보니 커버곡 CD의 바이얼린 파트에 대한 언급이 있는데, 키보드가 아니라 마하비쉬누 오케스트라의 Jerry Goodman이 객원 연주자로 녹음을 한 것이라고 합니다. 전자 바이얼린이라 제가 깜빡 속아버렸습니다...-.-;;;
  • hereafter 2009/07/06 16:30 #

    넵 스티브 모스 완전 좋아합니다.
    남들 다 리치 블랙모어가 아니라서 딥 퍼플 공연
    안간다고 할때 오로지 모스 땜에 보러간 사람입니다 ^^
    스티브와 존의 관계는 저도 잘 알고있습니다.
    존이 영향받았다고 소개한 음반중에 드렉스의 음반이 있죠.
    기타플레잉 면에서도 제가 볼땐 거의 직계 제자 수준 같습니다.
    나중에 블로그에 스티브 모스의 콜렉션을 올릴건데
    본조님도 구경오세요
  • bonjo 2009/07/06 17:38 #

    오 바나나 투어 때 가신건가요? 저도 운 좋게 예약이 잘돼서 스티브 모스를 바로 코앞(무대에서 둘째 줄)에서 봤습니다.
    존 페트루치가 자신이 영향받은 기타리스트를 3S와 3A라고 말하곤 하는데, 3S 중 하나가 Steve Morse죠. 그 여섯명의 기타리스트 중 주법상으로 가장 닮은건 Steve Morse인 것 같습니다.

    스티브 모스 콜랙션 기대하겠습니다. ^^
  • hereafter 2009/07/06 19:05 #

    저도 바나나 투어때 무대 바로 앞에서 봤습니다.
    처음에는 좌석을 잘못 예약해서 베이스 앞쪽에서 보다가 공연 시작하고 스티브
    쪽으로 넘어왔죠. (로저옹 미안 ㅠ)
    공연 끝나고 무대 위에 있는 모스한테 CD에 싸인까지 받았드랬죠 ^^
  • bonjo 2009/07/06 22:19 #

    하핫 ^^;;; 안그래도 그당시 로저 글로버 앞에 있던 사람들이 와르르 몰려와서
    "뭐야 이건!!!!" 하고 황당해 했는데;;; 그 중에 계셨군요. ㅋㅋㅋㅋ
  • CelloFan 2009/07/05 16:01 # 답글

    DT의 오랜 팬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대곡들로 이뤄진 이번 앨범이 듣기에 큰 부담되지 않네요. 적당히 어둡고, 적당히 멜로딕하고요. 근데, 형 아이팟 터치 쓰심까? 거니리형 블로그에 형이 터치용 iDiary 이야기를 해서...
  • bonjo 2009/07/05 16:14 #

    DT 이번 앨범 정말 잘나왔어. 10살(?) 되더니 득도한 듯;;;
    터치는 8기가 짜리로 사서 PDA 개념으로 사용중임.
  • CelloFan 2009/07/05 21:59 #

    실은 저번달부터 SLR클럽 장터에서 터치 잠복근무(?) 중임다. 중고로 하나 업어와 볼까 하구요.
  • bonjo 2009/07/06 09:53 #

    아예 아이폰을 기다려보는건 어때? ;;;
  • CelloFan 2009/07/06 10:11 #

    아이폰 LGT에선 출시 못해요 ^^
  • bonjo 2009/07/06 10:33 #

    SKT나 KTF로 외도를 하는 거지;
  • 다이고로 2009/07/06 10:01 # 삭제 답글


    이번 앨범은 유난히 정말 공연으로 꼭 보고싶습니다!!
    그리고 이번 투어를 담은 DVD는 저번(!)과는 달리 좀 제발 제대로(!)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 bonjo 2009/07/06 10:35 #

    어우 지난번 DVD는 너무 성의 없었죠;
    저는 보다가 잠들어버렸습니다...-.-+
  • focus 2009/07/07 15:07 # 답글

    요즘 제 사무실에서 가장 많이 흘러나오는 앨범입죠..

    특히나 2장째 리메이크 최고지요.. 3번 씨디는 아직도 못들어보고 있네요..^^

  • bonjo 2009/07/07 16:15 #

    9집에서 DT가 이제 어디로 가려나 살짝 걱정도 됐는데,
    이번 작품으로 우려를 싹 씻어주었습니다. ^^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