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in Of Thought - Dream Theater / 2003 ▪ CDs


이전작인 [Six Degrees Of Inner Turbulence]와의 썩 좋지 못한 만남 때문에 Dream Theater와의 관계(?)가 상당히 소원해져 [Train Of Thought]는 발매된 것도 모르고 지나칠 뻔 했다. 앨범을 구매한 이후에도 대충대충 들으면서 이전작들과 또 달라져있는 모습에 적지않이 당황을 했고, 내한공연 때 까지도 제대로 예습(?)이 안된 상태로 구경을 가기도 했다.

Dream Theater의 다른 앨범들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의 자켓 디자인이다. 검고 어둡다. 음악적으로도 이전의 어느 앨범들보다도 스트레이트하고(DT가 스트레이트해봐야 얼마나 스트레이트하겠냐마는) 거친 모습을 보여주고 있고 솔로-유니즌 파트의 기타와 키보드도 이전의 서정적이고 탐미적인 모습보다는 연주하는 손이 거의 경련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스피드에 치중하는 등, 이전의 Dream Theater와는 다른 지향점을 향해 내달리고 있다.

거친 모습이야 더 거친 음악들도 즐비한 메탈 판에 귀 기울이고 사는 입장에 그리 넘기 어려운 장애물은 아니었으나 John Petrucci의 직선 코스를 냅다 달리는 기타 솔로만큼은 정말 참기 어려웠다. 그 기타솔로에 납득하게 된 것은 앨범 예습도 대충 하고 불량한(?) 태도로 관람하게 된 라이브 덕이었다. 문제의 연주 부분이 시작되면서 에휴. 하는 마음이 들었으나 그 솔로 파트가 끝나가는 시점에는 당황, 미안한 마음, 기절하기 직전의 흥분, 나는 심장이 튀어나와라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단순히 서정적이고 탐미적인 솔로연주를 버리며 망가진 것이 아니라 다른 스타일의 탐미를 보여준 것이었다. 촘촘히 반복되는 패턴이 보여주는 아름다움. 뉘앙스 없는 속주 한 두 마디는 의미없는 음의 나열이지만 질리도록 첩첩이 쌓아 올려 단면이 보일 정도가 되면 보이는 그림이 다르다 옆면을 보라고 쌓아올린 음들을 코를 박고 보고 있으니 연주자의 의도가 들릴 리가 없다. 게다가 정밀 연주라면 둘째 가라면 서러운 인프라의 밴드이니 그 음들의 나열이 보여주는 압도감은 더욱 크다.
새로운 스타일로 선보인 솔로-유니즌 연주 파트 외에도, 음악적  미사여구를 의도적으로 제거한 앨범 스타일 덕에 DT식 음악의 강점 중 하나인 견고한 구조가 더욱 돋보인다.

'매우 좋아한다'는 범주에 들어가는 밴드의 음악에 대해서도 좁아빠진 소견 때문에 받아들이는 것에 실패를 하고 있으니 하물며 처음 접하는 형식, 밴드, 음악의 경우는 어찌 대하고 있는지를 생각해 보면 아찔하다.

비온 뒤 땅이 굳어진다고 하던가? 결론적으로 DT의 6, 7집에 대한 실망-감동의 개인적인 감정의 변화 경험은 그들에 대한 무한 신뢰를 구축하는 밑거름이 되었다. 10집을 준비중이라고 하는데 또 어떤 음악을 들고 나타날지.



http://www.youtube.com/watch?v=cF6tCPlFaO8&feature=player_embedded
Stream of Conciousness





덧글

  • 여름 2008/11/21 13:29 # 답글

    제가 DT에 빠질뻔하게 했던 앨범이네요.
    복잡다단한 악곡구성만 전부인줄 알았는데 '우와. 이런 강력한 음악이었네'하며 반겼던 2003년의 최대발견이었습니다.
    이후 다시 DT에 대한 열정이 잠잠해졌으니..
    정규앨범 3년에 한번, 라이브 10년에 한번 이렇게 발매하면 형님으로 모실텐데
  • bonjo 2008/11/21 14:35 #

    어우~ 3년에 한 번, 10년에 한 번이라니 팬 입장에서는 너무 가혹합니다...^^;;;
  • focus 2008/11/24 11:11 # 답글

    이들의 음반중 최초로 감상했다고 볼수있는 앨범이 Train Of Thought 였습니다..

    제발 좀 Dream Theater 들어보라고 주위에서 하도 권유하여 들어보고 (젠장..^^)
    부트렉앨범까지 다사게 만들었죠..

    전 저번에도 언급드렸지만 7집부터 꺼꾸로 이들을 접해서 점점 좋아진 그래서
    후기앨범도 무지 좋아하는 이상한 팬이 되어버렸습니다..^^
  • bonjo 2008/11/24 15:34 #

    앨범마다 보여주는 다양함이 가끔 적응에 실패할 경우 시큰둥한 상황을 만들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신뢰가 구축되어있다면 확실히 믿고 가도 되는 밴드라고 생각합니다. ^^

    7집은 복잡한 구성에 거부감을 느끼셨던 분들에게 어필이 된 듯 하네요.
    저는 반대상황을 겪었지만 말이죠...-.-;;
  • silent man 2008/11/25 13:21 # 삭제 답글

    서슬퍼런 광기가 인상적인...제겐 어웨이크 다음으로 멋진 음반입니다.
    : )
  • bonjo 2008/11/25 15:05 #

    날카롭고 단단하고 매력적이지요. ^^
    공연 관람 후 귀가 트인 후 푸대접했던 것을 몹시 미안해 했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