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산어록청상 - 정민 ▪ Books

[비슷한 것은 가짜다]에 탄력받아 예전에 읽었던 다산 정약용의 어록인 [다산어록 청상]을 다시 잡았다. 이 책은 편집 자체가 간결함을 지향하고 있어서 다산의 원문을 풀이만 할 뿐 그 글의 배경이라든지 이해를 돕기 위한 부연설명 등은 철저히 배제되어있다. 한 꼭지의 글이 두 페이지를 넘지 않는다. 그래서인지 독서중에 잠시 다른 생각을 섞어 책장을 넘겨버리면 그 부분은 전혀 기억에 남아있지를 않는다.

반대로 간결한 만큼 단단하다. 단단한 만큼 독자에게 오래 씹어 삼킬 수 있는 여지를 넘겨 준 부분이 있다. 두 번째 읽으니 두 권의 책을 읽은 듯 하다. 예전에 다독만이 능사가 아니고 한 두 권의 좋은 책을 정독하고 깊이 공부해도 온 세상 이치를 깨달을 수 있다는 맥락의 글을 읽은 적이 있는데, 그러한 경우인 듯 하다.

경세警世, 수신修身, 처사處事, 치학治學, 독서讀書, 문예文藝, 학문學問, 거가居家, 치산治産, 경제經濟의 열 가지 주제로 방대한 다산의 저작들 가운데 주요 구절들을 발췌하여 번역하고 풀이하고 있다. 잘 갈무리된 사상은 시대를 뛰어넘고 사건들의 세세한 부분들 까지 두루 꿰뚫는다. 그게 고전을 읽어 지금의 나를 비춰보는 이유가 될 것이다.










덧글

  • CelloFan 2008/11/19 13:26 # 답글

    고전읽기야 말로 책 읽기의 정수죠! 대학때 교수님이 책을 3권 살때는, 고전을 꼭 2권 사라는 말씀을 하셨었죠.
  • bonjo 2008/11/19 13:49 #

    지금 반짝 들은 생각인데, 왜 고전이 좋은지 생각해 봤더니, 옛것이라 좋은 것이 아니라 수많은 것 들 중 '살아남은 책'들이기 때문이 아닐까?

    언제 논어 강설이나 한번 읽어볼까 하고있는데 양이 만만치가 않네 허허.;;
  • CelloFan 2008/11/19 14:27 #

    그렇지요. 바로 살아남았다는 거죠. 좋은 말로 하면 그 고전속에 담긴 가치가 여전히 현대에도 유효한 진정한 역사를 넘는 인식의 가치라는 말이겠지요. 그래서 고전 읽기를 게을리 하자 말라고 늘 들어왔습니다. 사서삼경은 정말로 큰 산이죠. 감히 다가서기도 힘든...
  • 荊軻 2008/11/20 18:25 # 삭제 답글

    다산의 책은 한번 산다산다하면서도 늘 안 사고 있습니다.
  • bonjo 2008/11/20 19:50 #

    산다산다 하면 언젠가는 볼 날이 있겠지 뭐.
  • 여름 2008/11/21 13:32 # 답글

    문득 문득 드는 생각인데.
    성격이 차분한 편이신 것 같습니다. 책상배치와 책의 모습이 연출된 것 같지 않네요.
    반면 저는 어른애입니다. -과게 제CD및책장사진을 보셔서 아시겠지만....
    '고전'이 중요하다고 와이프가 강변하던데 저도 머뭇거리며 눈치보고 있습니다.
  • bonjo 2008/11/21 14:33 #

    그닥 차분하거나 정갈한 성품은 못됩니다..-.-;;
    책을 찍는 저 부분은 마우스가 돌아다녀야 하는 위치라 잡동사니들이 비켜있는 곳일 뿐이죠.
    제 방을 풀샷으로 보신다면... 아마 깊은 동질감을 느끼시지 않을까 합니다.
    저는 여름님 방 사진 보고 동류 의식을 느꼈거든요 ^^;;;
댓글 입력 영역